차안(岸)의 복기(忌) 작업노트
 
 
2015년2월 차안(此岸)의 복기(服忌 )..옛 영산강순례를 준비마치고..
 
세기를 넘기며 자연과의 공존을 포기한 인간의 욕구.
그들이 이익을 위해서 파괴를 구상하고 진행할 때의 관심은
어진 이 들의 패배를 딛고  그 파괴가 완성되면
또다른 이익창출과 그에 맞서는 아픔으로 시선을 돌립니다.
즉 인간의 폭행은 쉬임이 없고 멸종을 향한 어리석음은 끝이 없습니다.
지구 한쪽 이 땅에서도  강은 이미 인간에 의해서 호수가 되었고
흐름은 모두 갇힘이  되어
뭍생명의 공존은 한 종의 오만으로 그 순리의 역사를 이유없이 멈췄습니다.
아이는 강변에서 미안하다며 되돌려놓을께 라고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그 아이의 마음이 몇 년이 지난 오늘도
여강변에 머물러 금모래 은모래도 사라진 수몰지역에서 눈물짓고 있을까 궁금합니다.
지역환경연합사람들 그리고 333프로젝트로 강을 찾던 사람들이
처절히 안내해주던 그 강의 모습을 그립니다.
그리고 직업적 사이코 패스는 아무렇지도 않은 듯 잊음을 강요하고
그에 순종하는 사람들의 무심 속에서
외로운 가슴으로 사랑했던 인간의 존재를 잊어가는
삼라만상의 아린 마음을 그립니다.
그리고 인간이란 책임과 의무로 사죄하며
그의 온화한 평화의 눈물곁에 머무는 시간.
지워진 그 아름다움,되새겨 기억하고
이제 얼마남지 않은 인간의 시간.
그래도 행동할 수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해서
다가가 행할
인간아닌 모든 종의 삶을 위한
인간의 기여를 찾습니다.
시천에서 낙동강하구까지 그 연작으로 시작했던
별이 만들어주신 사랑을 간직해드리고 싶었던 미련은
이미 인간으로 인해 사라졌습니다.
그리고 인간의 망각.
당신의 아픔을 전제하지 않고
그들만의 논리로 벌이는 인간의 편의와 이윤
자기정의에 대한 다툼뿐인 현재에서
시간을 돌이켜 인간이후의 아름다운 미래를 꿈꿉니다.
강과 기도 그리고 이별의 서를 지나
미래를 고향으로 잠시 살아갈 이들에게
언젠가 강가에서 만났던 아이의 목소리 그리며
되돌려놓을 것 그 죄스러운 차안(岸)의 복기( )로.
2015년 2월 1일 일요일오후 2:08:32
이름없는공연 4대강연작 2015년첫작업.
2월첫주 영산강순례공연..2월2일부터 4일간 응용리 용산교,
학산리 해송정,봉추 무안느러지,당촌 석관정 ..영산강변을 걷습니다.
이름없는공연 4대강연작, 차안(此岸)의 복기(服忌 ). 로.
http://cafe.daum.net/oncorea/2Gei/3013
2015년 2월 2일 월요일February 02, 2015
 
그해 겨울의 영산강순례길에 마지막 만났던 담양습지를 찾아서
 
이름없는공연 2월8일(2007년)평화 그 그리움으로- 담양습지서
http://yegie.com/208peace/page_01.htm
4대강순례 영산강변에서
2010년 2월,겨울비에 촉촉히 젖어든 담양습지를 걸어봅니다.
둑길내려서 정말 원래 영산강 물결곁에서 잠기고 드러나며
뭍과 물에서 살아가는 고운 생명들이 만들어낸 습지를 걷습니다.
그리고 강가에 다가가서 죄스러운 마음으로 끓어앉습니다.
어쩌면마지막이될지도모른다는 이별의 가슴으로
시리게 걷던 바위늪구비에서처럼,
이름모를 풀꽃들,뭍과 물 속에서.숨쉬며 피고지던 아름다운 이들.
나주학산지나 이어지는 영산강 순례 이틀째.
인간에 의해 파괴되는 평화, 그 죄스러움으로
2010년 그해 겨울의 영산강 순례 길에 마지막 만났던 담양습지를 찾아서
그 시간을 다시 봅니다..
2015년 이제는 아무 것도 남지 않은 인간에 의해 강이 지워진 그곳에서
습지 보호 간판은 습지를 지운 곳에 가식으로 서있고
인간이 지난 몇해간 제 이윤을 위해 저지른 죄악을 모르는 이들은
이곳이 강인줄 알고 자전거길을 달리고 관광버스를 타고 와
이제는 물동없는 호수에 잠겨 버린 모습뿐인 곳.
강물에 잠기고 벗어나며 커가던 대나무 숲을 바라봅니다.
뚝방길내려 사슴처럼 고라니처럼 다가가 영산강 굽이 곁에 걸어보던 겨울 습지는
이제 다시 볼 수 없습니다.
강의 흐름은 차단되고 함께 인간이 살기 전부터 이곳에 다가와 사계절을 보내던
벗들은 학살되고
그 학살을 이겨낸 생명들은 인간의 욕심이 닿지 않는 곳으로 모두 떠나갔습니다.
비목도 세워드리지 못한 수많은 죽음의 묘역.
그곳에서 인간을 포용하며 같이 살아주던 아름다운 강과 습지의 벗들을 생각합니다.
언덕이편 차안에서 상주의 모습으로 이 시간을 다시 걷습니다.
그리고  그립니다.
여기 강이 있었다고 뚝방길에 적혀진 그 팻발을 옛 시간의 머뭄으로 읽으며
담양군 대전면 응용리..용산교 건너 응기 마을지나
강이 없어지기 전에 만났던 그 마지막 겨울을 중첩하면서
차안의 복기로.
2015년 2월 2일 월요일오후 11:21:30

극락강과 황룡강이 합수해서 영산강이어 흐르던 곳

지금은 볼수없을 그곳 풍경앞
극락강과 황룡강이 합수해서 영산강이어 흐르던 곳
호가정 에서 설강선생이 노래했다는 시.
 
시원한 돌베개에 솔그늘 더욱 짙고...
바람은 난간을 돌아 들빛이 뚜렷하네
차가운 강물 위의 밝은 달빛아래
눈을 실은 작은 배가 한가로이 돌아온다
아래는 구강이요 위에는 하늘인데
늙은이 할 일 없어 세속에 내맡겼네
바빴던 지난일을 뭣하러 생각할꼬
늦사귄 물새가 한가로이 졸고 있네
 
차안의 복기 두번째 공연지
본덕동 호가정곁 영산호를 찾아떠나며..
2015년 2월 3일 화요일오전 9:34:26
此岸의 服忌 2015년2월 답사형식초연에 이은 2016년의 순례..
 
응용리대나무숲,본덕동 호가정,다시 석관정,옥정리 무안느러지 찾아
피안아닌 언덕이편에서의 인간세 복기를준비했던 지난해 영산호와의 첫 만남.
인간의 파기가 남긴 아픔을 딛고
다시 인간을제외한 삼라만상의 존재함을 위해서
스스로 자정을 시작하고 있는 님들의 흐름을 찾아갑니다.
그리고 이승에서 저지른 방관의 죄악과 차안에서 지켜내지 못한 순리의 역행.
그 쓰라림으로 다가와 존재했던 시간의 복기로
종족의 죄악,사죄의 순례길 준비합니다.
그 아픔 공시되던 그 날부터 다가가 만났던
이름없는공연 4대강연작의 또하나 연장으로.
 此岸의 服忌01-담양 응용리 대나무숲 영산호(이름없는공연4대강순레연작5) 此岸의 服忌02-광주 본덕동,호가정 영산호(이름없는공연4대강순레연작5) 此岸의 服忌03- 나주 다시 석관정..영산호(이름없는공연4대강순레연작5) 此岸의 服忌04- 나주 동강,무안느러지..영산호(이름없는공연4대강순레연작5)
此岸의 服忌01-담양 응용리 대나무숲 영산호에서(이름없는공연4대강순례연작)2.2
此岸의 服忌02-광주본덕동 호가정 영산호에서(이름없는공연4대강순례연작)2.3
此岸의 服忌03-나주 다시 석관정,영산호에서(이름없는공연4대강순례연작)2.4
此岸의 服忌04-나주 동강 옥정리 무안느러지.영산호에서(이름없는공연4대강순례연작)2.6
2016년 2월 6일 토요일오전 11:59:01
 
강이라 말하지만 이미 호.
그 네가지 죄악중 한 곳인 영산호 순례를 준비합니다.
4대강연작 되돌려놓을 것의 영산호편으로 승천보 죽산보를 찾아가고
파람의 입구에서 돌아와 이승에서 회향을 그리는 차안의 복기로
영산강 흐름남은 네 공간(응용리,호가정,석관정,무안느러지)에서
2년전 답사때 뵈었던 님을 만나 이야기 나누려 떠납니다.
2017년 9월 더 늦어지기전에
그리고 다가올 회향도 미련없게
차안의 복기,
인간의 삼라만상에 대한 이기와 오만의 죄를 빌고
홀로라도 드리는 약속의 실천.
준비하면서 님들이 숨쉬며 흐르던 그곳,마지막 숨결따라 걷던 순례의 기록.
3부작공연영상회를 광주에서 마련합니다.
혹여 누구라도 같이 보고싶으신 분 계시면
언제 어디서 같이 보자고 청하시면
그곳으로 다가가서
순례를 준비하는 가슴으로 함께 보겠습니다
시천에서 낙동강하구까지   강과 기도   離別에 序, 이 별에서  離別의 書 까지.
2017년 8월 30일 수요일오전 9:35:20
 3년전이나 올해나 사람을 만나고 싶다는 마음은 더 절실하지만
만나면 만날수록 사람과의 만남이나 대화의 방법도 차츰 잊어가고 있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더 정진하며 기다려야 할 것 같습니다. 몰래 떠날 이별준비와 함꼐.
[차안의 복기]공연대본 작업노트중에서
 
 
한번 걸어본 길
.이뤘으나 그곳에 들어서지 않고 다시 돌아와서
사람아닌 미물의 시선으로 사람보다 못한 마음으로
아무런 의문도 해석의 논리도 필요없는
모든 것에 답을 알고 1차원적 시선으로 부유하는 복기의 시간.
그러다 증발할 때까지
덤으로 사는 시간에 대한 의무감.
[차안의 복기] 미뤄 뒀던 그 얘길 이제 준비해
떠나려는 시공.
또한 번의 꿈속의 꿈.
[차안의 복기]공연대본 작업노트중에서
2017년 9월 4일 월요일오전 07:49:24
 
차안의 복기
영산호로 떠나며 필요한 것은 그곳이 강이었던 시절에 대한 그리움과
그 때 그곳에 살았던 생명 무생명 그리고 그들을 지배하지 않으며
주신 만큼만 가지면 살았던 인간의 시간과의 만남 입니다.
보이지 않는 것과의 만남.
그러나 볼 수 있을 것이므로 기대하고
그들의 기도를 들으려 죄악의 동족이
탐라로 다가가는 뭍사람처럼
꽝남성으로 찾아가는 따이한처럼
연결된 시간 만큼의 원죄와 살아온 만큼의 죄를 갖고
용서도 빌 것 없이
존재의 이유에 합당한 도리만을 찾아서 떠납니다.
인간력 2017년 가을.
하루 한 곳씩 몇 년 전 답사했던 그 곳을 목적지로
아무도 모를 얘기를 갖고 연관없이 보이는 그곳에서
피안의 입구 다다라 다시 돌아온 사람들의 작은 마음을
생각합니다.
만날 수 있다면 그래서 무언의 얘기라도 들을 수 있다면 더욱 좋겠지만..
2017년 9월 4일 월요일오전 8:10:44
 
차안의 복기 그리고 되돌려놓을 것.
영산호 순례 동행의 기다림 마감하고 홀로 떠납니다.
 
인간을 포함한 삼라만상의 공존을 위해 많은 시간을 거쳐
지구 공자전의 원리따라 만들어진 강과 산야가
인간에 욕심과 이기심에 의해서 파괴된 후
자연은 인간의 이별을 받아들여서
인간을 떠나 스스로 자정하며
인간을 제외한 생명들과의 삶을 위해 다시 침전과 흐름을 시작했습니다.
피안의 언덕을 찾아서 걸어가던 미물이
그 스침의 인연을 거쳐 파람에 이른 후에
자각하며 걷는 영혼회귀의 시간으로
다시 이승 즉 차안의 복기
그 과정에서 옛강의 길을 찾아 떠납니다.
영산강 길따라 광주에서 혹은 전라에서
함께 갈 사람 혹여 있을까 기다렸지만
아무도 응답없어 마감하고
홀로 편한 일정으로 여섯 개 길에서의 꿈속의 꿈을 준비합니다.
보라고 말하지만 두 개의 댐
그리고 영산강 옛 흐름의 길목구비구비에
머물러 바라보며 배우던 곳 중 네 길목 정해서
이제는 인간이 동무될 수 없어 떠나 버린 종이새 종이꽃
꿈결의 벗삼아서.
이승에 다가와 또다시 전생보다 더 지은 죄.
파람의 길목에서 회귀로 나서며 다시 걸었으나
고치지 못하고 버리지 못한 것
어쩔 수 없어서 핑계되어 버린 미세한 것 까지
꿈속의 꿈 다시 그 안의 꿈에서라도 고쳐 행할 수 있게..
2017년 9월 10일 일요일오후 12:37:00
 

차안의 복기와 되돌려놓을 것 두 작품의 공연.
9월14일부터 24일사이에 일시공지없이 기간 중 날씨 등을 감안해서 진행됩니다.
환경운동이나 영산강생태 등에 대해 관심 가지신 폐친이 안계셔서 ,
오랫동안 준비한 이 공연이 참여자 없이 홀로 이뤄짐이 아쉽습니다
2017년 9월 11일 월요일오전 10:24:57
 
죽음이후의 다시 걷고있는 길.
그리고 다시 죽음으로 다가가는 시간의 길목에서 그리는 되새겨 그리움.
삼라만상 순원리와 공존의 세상에서 홀로 떨어져나온 인간종이
막아버린 옛강길 그곳으로의 순례 ,2017년 세번째날 공연.
2017년 9월 17일 일요일오전 08:54:24
 
 
춤추는 공허-박창근

너의 눈동자 계절의 뒤뜰에
꽃과 나비들을 불러 놀게 하네
맘에 없는 말 너와 나눈 말들은
잠시 구름 위에 잠을 재우고
그저 느끼네 온몸으로
하얀 숨결 깊은 너의 가슴
부드러운 맥박 위로
그 아래로 음
노닐다 꿈을 깬 뒤
이슬에 입술을 적시고
또다시 깊은 잠을 청하네
그대여 안 울 거야 괜찮을 거야
그저 느끼네 온몸으로
하얀 숨결 깊은 너의 가슴
부드러운 맥박 위로
그 아래로 음
노닐다 꿈을 깬 뒤
이슬에 입술을 적시고
또다시 깊은 잠을 청하네
그대여 안 울 거야 괜찮을 거야
물결이 춤추는 공허

 此岸의 服忌05-무안느러지
나주 동강면 옥정리
 
 이름없는공연 4대강연작 그리고 파람.
chaanbokgie
noname yegie.com
copyleftyegie 2017.
 
此岸의 服忌05
돌아오는 길에 이승서 달려가던 곳을 다시 보았습니다..
저편 언덕에 이르는 길인줄도 모르고
그저 삶이어서 걸어갔던 길.
이승너머 돌아서 다시오며
새롭게 갈무리돼서 채색된 그 길의 시간
물도리동지나 회룡포,삼강 그리고 내성천
모래강과 이별하는 사람들 속에서 만났습니다.
낙동강순례길 지나 영산강. 느러지라고 했다.
회향길 다시만났는데  
죄스럽게도 내이승시간에 학살된 죽음호였습니다.     
변명조차 할 수 없이 받아들일수밖에 없었던
님의 편지가 생각났습니다..  
이별의 서 란 제목의.   
인간종으로 태어나서 감사했고  지울수없는 죄로 인해
당연한 희생으로 죄스러움을 배울수있었습니다..
그 새벽을 찾아가던 날, 원죄처럼 미안함배워
의무지어 다가갔던 순례들.
보이지않아서 말 걸 수 없어서 더욱 감사했던 그리움,
돌아오는 길에 다시보니 그 주신 질문에 답을 봅니다..
2017년 10월 4일 수요일오후 9:30:35

 
此岸의 服忌06-담양대나무숲,담양습지
 
  이름없는공연 4대강연작 그리고 파람.
chaanbokgie
noname yegie.com
copyleftyegie 2017.
 돌아오는 길에 그 서글프도록 죄스러웠던날
이승서 다가가 머물럿던 곳을  다시 봤습니다..
그 오랜시간 공존해온 삼라만상 삶의 원리를
너무도 짧은시간에 찬탈해버린 만용의 모습되새기면서..
 
인간을 포함한 삼라만상이 공존했던 날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구 공자전의 원리따라 만들어진 강과 산야가
인간에 욕심과 이기심에 의해서 파괴되고.
신생대말 인간세.자연은 인간이 강요한 이별을 받아들여
인간을 떠나 스스로 자정하고
인간을 제외한 생명들과의 삶을 위해 다시 침전과 흐름을 시작했습니다.
2017년 10월 6일 금요일오전 0:49:43

此岸의 服忌07-호가정,오미습지
 
이승길갈때 만났던 작은 나무 한그루.
회향길에 다시 만납니다.참 많이 자란 모습으로.
스스로 버티기도 어린 묘목이
벗들이 다 학살당한 그곳에 자전거길 따라 이주됐었는데
그 아픔딛고 의연히
벗들과 함께 그들의 시간을 키웠습니다..
 바위늪구비 떠나 단양으로 이주한 쑥부쟁이가족처럼
담양습지 떠나 흩날려진 홀씨들 처럼
내성천 뿌리내려줬던 버들처럼
지천을 찾아 다시길만들던 모래알들처럼.
승천댐담수로 깊이를 잃어
강에 설수없는 새나비들에게 전합니다.
가던 길에 죄스럽고 슬펐던 이곳
님들의 이승은 이제
벗들의 정성으로 인간없이 복기됩니다.
2017년 10월 6일 금요일오전 11:47:17
 此岸의 服忌08-석관정,
나주시 다시면 동당리
 
 이름없는공연 4대강연작 그리고 파람.
chaanbokgie
noname yegie.com
copyleftyegie 2017.9
 
외로움은 굴레 안에 있는 것이 아니라
굴레를 벗어나 순례하는 이들의 몫으로 돌아옵니다
이승길 사람들은
 서로서로 제무리 속에서 최선을 다하고
그러므로 다른 세상을 소외시킵니다.
슬픈 이들은 홀로 슬프며
즐거운이 역시 홀로 즐겁던 이승길입니다..
그리고 무리의 즐거움 속에서
홀로 슬픔을 새기는 사람들..
그들 속에 같이 웃지 못하고
나 모르는 사람들 모여
그들끼리 서글피 울던 곳이 그리워서
못내 그 얘기만 새기며 이승과 회향길 걸었습니다..
人言江南樂
我見江南愁
 年年沙浦口
 腸斷望歸舟
사람들은 강의 남쪽에서 즐거움을 말하지만,  
나는 강남에서 근심을 봅니다..  
해마다 모래벌 나룻터에서  
애간장 찟기는 마음으로 떠나는 배를 바라봅니다
피안의 언덕을 찾아서 걸어가던 미물이
그 스침의 인연을 거쳐 파람에 이른 후에
자각하며 걷는 영혼회귀의 시간으로
다시 이승 즉 차안의 복기
머물러 바라보며 배우던 곳
이제는 인간이 동무될 수 없어 떠나 버린
종이새 종이꽃 꿈결의 벗삼아서.
이승에 다가와 또다시 전생보다 더 지은 죄.
파람의 길목에서 회귀로 나서며 다시 걸었으나
고치지 못하고 버리지 못한 것
어쩔 수 없어서 핑계되어 버린 미세한 것 까지
꿈속의 꿈 다시 그 안의 꿈에서라도 고쳐 행할 수 있게..

2017년 10월 7일 토요일오전 01:15:36

 

end